개학연기 언제까지? " 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

정창일 기자

작성 2020.03.31 09:54 수정 2020.03.31 10:03
(출처 :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이 31일 발표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아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7일 전국 학교의 신학기 개학일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여전히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예정대로 개학 시 코로나19가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아이들의 학습권은 물론 입시 등 교육행정 전반이 악영향을 피할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순차적 개학이라는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될 것"이라고 말해 대학수학능력시험도 연기될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개학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31일 오후 2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접 브리핑 할 예정이다.



Copyrights ⓒ 매일증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창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연합개미신문
s104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