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전입자 대상 기본재난소득 지급

올 3월 24일 이후 오산시 전입 지급대상 포함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6.23 16:55 수정 2020.06.23 16:55

오산시는 지난 3월 24일 이후 지역으로 전입해 ‘오산시 재난기본소득 지급기준일’에 해당하지 않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지급대상자는 경기도 내 다른 시·군에서 지난 3월 24일부터 7월 31일까지 오산시로 전입한 시민들이다. 시는 그동안 3월 24일 이후 전입해 재산소득 지급기준 요건에 충족하지 못한 시민 5240명이 지급대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전 주소지에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받은 경우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추가 대상자는 오는 29일부터 신청해 지급결정일(6월 19일) 이전 전입자는 시청에서, 지급결정일(6월 20일부터 7월 31일)이후 전입자는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재난기본소득이 각 지자체 마다 지급기준일이 달라 주소지 변경으로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은 형평에 어긋난다”며 “오산시민은 모두 재난기본소득을 받아야 하고, 오산시는 새로 시민이 되신 분들을 적극 환영한다”고 했다.

Copyrights ⓒ 매일증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인천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