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축산 관련 단체협의회와 상생 협약식 개최

국내산 축산물 소비촉진‧판로지원 통해 축산 농가 돕기 취지

마사회, 축산관련단체협의회와 상생 협약식 개최

미디어마실 기자

작성 2020.06.26 17:49 수정 2020.06.26 17:49

최근 장기화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축산업계 또한 경영환경이 악화하는 가운데 이를 타개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26일 서울경마공원 힐링하우스에서 축산 관련 단체협의회(회장 하태식)와 '축산 발전 및 도농 교류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국내산 축산물 소비촉진 및 판로지원을 통해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마사회와 축산 관련 단체협의회는 말산업을 포함한 축산업이 국민경제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양 기관의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김낙순회장(오른쪽)이 26일 서울경마공원 힐링하우스에서 축산관련단체협의회와 상생협력 협약’을 맺고 있다)


한국마사회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권에 접어들며 경마공원을 대중에 개방하는 시점부터 방문객을 대상으로 직거래장터를 추가 운영하는 등 국내산 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마사회는 축산농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기부금 지원 및 봉사활동도 조속히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마사회는 매년 경마를 통한 수익금의 일부를 축산발전기금으로 출연하며 이를 통해 국내 축산업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경마가 장기간 중단되면서 내년도 축산업 지원 사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해외 경마시행국은 대부분 온라인으로 마권을 사는 '언택트 경마'를 시행해 위기를 돌파하고 있으나 한국은 온라인 발매가 금지돼 내년도 촉발기금 출연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김낙순 회장은 "축산발전에 이바지하는 것은 마사회법 제1조에 명시된 우리 회 설립목적"이라며 "코로나 위기를 돌파해 축산업 발전과 축산농가 지원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매일증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미디어마실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