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불어난 물이 댐 터지듯, 주택 덮쳐 1명 사망/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마을 도로가 흙탕물에 쓸려내려가면서 어디가 도로인지 구분조차 힘들다.

김일복 기자

작성 2020.08.03 00:27 수정 2020.08.03 00:34

김일복 기자 = 안성에선 8월 2일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토사가 주택을 덮쳐 50대 남성 한 명이 숨지고 70대 여성이 매몰됐다가 구조됐다. 마을 도로가 흙탕물에 쓸려내려가면서 어디가 도로인지 구분조차 힘든다.

2일 안성시 일죽면 청미천변 주변에 집중호우로 침수된 차량, 사진은 패해 복구 전, 후 모습, 사진은 안성시.

한 시간에 100밀리미터의 폭우가 말 그대로 물 폭탄처럼 쏟아진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이다. 산사태에 흙더미가 들이닥친 조립식 주택은 위태롭게 기울어져 있고 바로 옆 양계장 지붕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주저않았다.


마을 주민들은 구사일생으로 몸을 피하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원태민, 일죽면 마을 주민은 갑자기 불어난 물로 댐이 터지듯이 그냥 물이 쏟아져 내려오고 밑에는 속수무책이었다.


벽채가 무너지고 넘어지면서 돼지는 안에서 다 죽었다고 했다. 소방당국은 2시간에 걸쳐 양계장 건물과 일대를 수색한 끝에 주택 안에서 숨진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다른 가족 3명은 무사히 탈출해 화를 면했다.


이곳은 평상시 물이 흐르지 않는 곳인데, 갑작스러운 산사태에 이렇게 계곡 급류가 만들어졌고 길목에 있던 주택이 10미터 정도 뒤로 밀려난 상황이다. 산사태에 흘러내린 토사의 위력을 짐작케 할 만 하다.


인근 죽산면의 한 마을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에 깔린 집에서 70대 여성이 3시간 가량 갇혀 있다가 가까스로 구조됐다. 안종철, 경기도청 산사태대응팀장은 미토사 지형인만큼 모래 성분이 많이 있기 때문에 산사태에 아주 취약한 부분이 있다.


갑자기 비가 많이 오면서 일시적으로 토사가 한꺼번에 밀려내려와 산사태로 이어졌다. 오늘 오후 6시 기준으로 경기도 여주와 이천, 안성에는 산사태 경보가, 양평과 연천에는 주의보가 내려져 있어 추가 인명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경기도는 산사태 상황실을 가동해 현황을 파악하고 예찰 활동을 벌이는 한편, 경기도 전역에 내일 3일까지 100에서 300밀리미터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된 만큼 비상단계를 4단계로 격상했다.


[경찰일보 김일복 기자]


RSS피드 기사제공처 : 경찰신문 / 등록기자: 김일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