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사회복지시설 ‘스마트 발열 체크기’ 지원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활용, 15개 복지시설 설치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8.06 15:22 수정 2020.08.06 15:22
오산시가 설치한 사회북지시설에 설치한 QR코드 출입인식기.

오산시가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활용해 5일 지역 사회복지시설의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지원했다.

 

6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방역강화를 위해 운영제한 조치 완화로 재개관한 사회복지시설의 15개소에 스마트 발열 체크기기’ 17대를 설치했다

 

시는 수요조사를 거쳐 각 시설의 상황에 적합한 음성경보 비접촉식 스마트 온도계’, ‘일체형 발열체크 및 QR코드 출입인식기2종류의 스마트 발열 체크기를 도입했다.

 

스마트 발열 체크기는 자동으로 체온을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를 확인해 발열증상과 마스크 미착용 시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한 출입자의 얼굴과 체온을 자동 저장하는 안면인식 기능과 QR코드 인식기능도 갖춰져 있어 사회복지시설 출입자 방역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강대봉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장은 스마트 발열 체크기 도입으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방역업무 부담은 줄고 출입자에 방역강화가 기대된다시민들이 안심하고 복지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오산시 지정기탁금으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지원해 오산시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사업을 수행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