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태풍 ‘장미’ 북상, 추가 패해 우려

중부, 전라지역 100∼300mm 많은 곳 500mm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8.09 13:11 수정 2020.08.09 13:39
태풍 장미 열대저압부 기류.

전국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며 중부지방을 비롯해 곳곳에 피해가 계속되고 있으나 제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해 추가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9~11일까지 중부지방은 최대 500mm 이상이 비가 예보되는 등 전국에 100300mm의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9일 오전 3시쯤부터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중심기압 1000hPa, 강풍반경 약 200km 5태풍장미가 상륙하고 있다.

 

올 여름 우리나라 첫 번째 태풍인 장미는 현재 중심 최대풍속 초속 18km의 세력을 유지하며 북상,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오후 남해안 상륙이 예상되고 있다.

 

태풍은 세력이 약화하며 북동진하다 10일 밤 동해상을 거쳐 11일 오전에는 점차 저기압으로 변하겠다.

 

기상청은 이번 태풍은 약한 세력을 보여 저기압으로 약화되다 기압계의 변화 상황에 따라 이동경로, 속도, 상륙지역이 매우 유동적일 수 있다고 밝혔다.

 

남해안은 밀물 때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도 있어 관광객들은 조 수간만의 차를 잘 확인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중부지방은 10일 새벽까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매우 강한 많은 비가 예상된다. 남부지방도 10일 밤까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다.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9~11일 중부지방과 일부 전라도지역은 10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그 외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100200mm.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강수량의 지역적인 편차가 크겠다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