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욱 시장 오산지역 호우 피해상황 긴급 점검

상황실 피해 상황 점검 저수지 모니터링 강화지시

장현숙 기자

작성 2020.08.10 12:19 수정 2020.08.10 12:19
곽상욱시장이 시청 상황실에서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지역저수지로 이동해 제방과 시설물 등을 살피고 있다./제공=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9일 오전 시청 재난안전대책 상황실에서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관련 부서에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곽 시장은 이날 재난관련 9개 부서장들과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집중호우로 발생한 피해상황과 복구대책을 보고 받았다. 이어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점검 활동 강화를 당부했다.

 

또한, 폭우로 오산철교, 탑동대교 하부도로 등이 차량 통제됨에 따라 시민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사전 관련부서와 경찰의 협조를 얻어 신속히 대응하도록 지시했다.

 

곽 시장은 최근 급격한 기상이변으로 인한 집중호우로 시민들의 크고 작은 피해 발생하고 있다,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이며 피해 우려지역 사전 점검으로 자연재난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곽 시장은 오전 10시쯤 지역 저수지 5개소를 긴급 점검했다.

 

곽 시장은 저수지 상황을 보고 받은 후 장화를 신고 저수지로 들어가 제방과 시설물 등을 직접 살피고 점검했다.

 

곽 시장은 저수지 모니터링을 강화해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한 상황전파로 인명·재산 피해 예방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오산시는 지난 8일과 9일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160mm의 비가 내렸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